[Korean Literature Now] A Poetry Reading by Poet Chong Hyon-jong "Dew"



아 광고를 보수해 오늘의 피를 바람을 보세요 우리의 숨결을 흙을 보세 우리들의 사람 구름을 보세요 우리의 차량을 나무를 보세옷 들의 시를 새들을 보세요 얻으리 있구요 아 아 아 곤충들을 보세 우리의 외로움을 지평선을 보세요 우리의 그리움을 꽃들이 상 매를 우리의 기쁨 을 아 어디로 가시나 연우의 몸속으로 가슴도 두꺼운 부군 누구의 숨 속으로 열리네 저기 저 렘 우아한 나오는 구름을 낳고 그러면 그 우울을 낳고 캉 무드 새들이 낳고 새들은 바람을 낮고 바람은 남으로 올라갈 [음악] 열린 에 서늘하고 푸른 극이 치안 해야 질염 4 그 길에 휘모리 그 수기 그 업무 있게 한 줄도 살 거야 극이 크나큰 거미줄 거기 열매 여름 한방을 있습니다 진공이 뮤의 로한은 탱을 삼킨 있을만 2회 바람이 훈련 만드니 술만 252 펑 게를 구워 복원 있을 많이 의 한 방울로 모인 많이 쪽으로 그 천둥과 사물 자천 2 밴 있으 해왕 숙명 왕 선이 거의 술 본래 들이 내장을 지나 새들의 목소리에 굴로 마침내 풀잎에 맺힌 웃을 으 으 [음악] 으 오 오 오 오 아아아 라르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